본문 시작

시정뉴스 소통공간

오세훈 시장, ‘서울동물복지지원센터 동대문’ 개소식 참석

작성일2023-11-13 조회1184
인사말 하는 오세훈 서울시장-4

오세훈 시장은 13일(월) 14시 서울 동북권의 동물보호와 복지 정책의 거점이 될 ‘서울동물복지지원센터 동대문(동대문구 무학로 201)’ 개소식 현장을 찾았다.

 

이번 동대문센터는 지난 2017년 개소한 마포센터, 2020년 구로센터에 이어 세 번째로 문을 여는 서울형 동물복지지원 시설이다. 연면적 552.09㎡ 규모로 ▲1층 동물병원, 고양이 보호·입양실, 길고양이 TNR 대기실, 상담실 ▲2층 교육장, 개 보호·입양실, 사무실, 미용실 ▲옥상 야외 교육장·놀이터, 창고·샤워실 등으로 구성됐다.

 

오세훈 시장은 서울시 5가구 중 1가구는 반려동물을 키우고 있고, 서울 내 반려동물의 수가 100만 마리가 넘는다는 현실에 맞춰 민선 8기 공약으로 ‘반려동물 친화적 환경 조성’을 내걸며 ▲애견학교 및 유기동물 입양센터 확충 ▲반려동물 입양 전 교육수료 인센티브 도입 ▲서울시 민생사법경찰단 내 동물보호 전문 수사 인력 배치 등 다양한 반려·유기동물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

 

이날 개소식은 동물보호 시민단체, 대학생 동물보호 동아리 등 시민 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유기동물 입양 ▲대학생 서포터즈 임명 ▲반려동물 안심서울 선언 ▲시설 관람 순으로 진행됐다.

 

먼저 오세훈 시장은 입양식을 통해 동대문센터의 1호 입양동물인 강아지 ‘봄이’와 고양이 ‘엘리’를 새로운 가족에게 직접 인계했다.

 

이어 평소 길고양이 보호를 위해 앞장서 온 고려대학교 동물봉사 동아리 ‘고고쉼’ 소속 학생들을 대학생 서포터즈로 임명했다. 대학생 서포터즈는 향후 동대문센터를 SNS로 홍보하고 입양, 동물보호 봉사 등을 지원할 예정이다.

 

마지막으로 오세훈 시장은 시민단체, 대학생 등 시민들과 함께 구호에 맞춰 ‘사람과 동물 함께 행복한 반려동물 안심서울’이라고 적힌 카드를 펼쳐보이는 퍼포먼스에 참여한 후 센터 시설을 둘러봤다.

 

이날 오세훈 시장은 인사말을 통해 동대문센터가 동물보호 활동의 중심이 될 수 있도록 동물을 사랑하는 시민들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요청하는 한편, 서울시도 한강 반려견 놀이터 조성, 반려견 동반 캠핑장 설치 등을 통해 시민과 동물이 함께하는 서울을 만들기 위한 노력을 계속해서 추진하겠다는 메시지를 전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