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4°
날씨
2019-07-15 / MON
09:41 PM
서울특별시
소셜시장실 핵심콘텐츠

원순씨 메가폰


서울시, 22년까지 수소차 4천대 보급…박원순 서울시장 전용차도 수소차로

  • 소셜시장실
  • 2019.10.28
  • 229
수소전기차로 행사장에 도착한 박원순 서울시장-세계도시 시장포럼
수소전기차로 행사장에 도착한 박원순 서울시장-세계도시 시장포럼

박원순 서울시장이 전용차를 친환경 차량인 “수소차”로 바꾼다. 기존 전용 차로 사용한 전기차는 서울시 일반 업무용으로 전환해 사용한다고 밝혔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수소차 사용 첫날인 24일(목) “2019 기후 변화대응 세계도시 시장포럼”에 수소차를 타고 참석하였다. 기후변화 대응을 선도해 온 서울시의 실천 의지를 전 세계 도시들에게 피력하는 차원이었다.

서울시는 「수소차 선도도시 서울」 마스터 플랜의 계획을 확대해 보다 공격적으로 수소차 공급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22년까지 수소차 3,000대에서 4,000대 이상 보급으로 확대할 계획이라 밝혔다. 수소충전소도 11개소 구축에서 15개소 이상으로 늘린다고 언급하였다.
 
서울시는 수소차 보급률이 증가 추세에 있어 목표 시점보다 조기 달성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수소차와 충전인프라 구축을 확대하기로 했다.
- 수소차 보급(누계) : 2019년 591대 → 2020년 1,854대
- 수소충전소 구축(누계) : 2019년 4개소 → 2020년 10개소

그 동안 서울의 경우 다른 시 ·도 보다 수소차 구매 희망자가 많아 수소차를 구입하려면 1년 이상 기다려야 했지만 이렇게 되면 수소차를 구매하려는 서울시민들의 대기수요가 상당 부분 해소될 것으로 시는 기대하고 있다. 서울시는 수소차 보급을 위해 반드시 선행돼야 할 충전인프라 확대에 대한 용역도 현재 진행 중이다. 향후 용역 결과를 바탕으로 「2030 수소충전소 구축 중장기 전략」을 수립한다는 계획이다.






수소전기차로 행사장에 도착한 박원순 서울시장-세계도시 시장포럼
수소전기차로 행사장에 도착한 박원순 서울시장-세계도시 시장포럼

박원순 서울시장은 “기후 위기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기 위해서는 친환경차 이용은 선택이 아닌 필수로, 저부터 실천하겠다”며 “시민 수용에 부응해 수소차를 비롯한 친환경차 보급을 확대하고 이용이 편리하도록 충전인프라도 차질 없이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