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4°
날씨
2019-07-15 / MON
09:41 PM
서울특별시
소셜시장실 핵심콘텐츠

원순씨 메가폰


스페인 국왕 내외 “서울시 명예시민” 된다…서울시 정책에도 관심

  • 소셜시장실
  • 2019.10.24
  • 170
명예시민증을 수여 하는 박원순 서울시장
명예시민증을 수여 하는 박원순 서울시장

스페인 국가원수인 펠리페 6세 스페인국왕과 레티시아 왕비가 서울시 명예시민이 된다.
서울시는 이틀간 우리나라를 국빈 방문 하였던 스페인 국왕 내외가 24일(목) 12시 30분 서울 시청을 방문해 박원순 서울시장이 국왕 내외에게 명예시민증을 수여하였다고 밝혔다. 필리페 6세 스페인 국왕은 아버지 카를로스 1세에 이어 2014년 6월 국왕에 즉위했다. 왕세자 신분이던 1988년 서울올림픽 당시 누나 크리스티나 공주의 요트 경기를 참관하기 위해 서울을 찾은 이후 두 번째 서울 방문이다. 레티시아 스페인 왕비는 결혼 전 스페인 국영방송 TVE의 뉴스 앵커 경력을 가지고 있다. 2004년 5월 왕세자와 혼인 후 필리페 6세가 국왕으로 즉위하며 왕비로 즉위했다.

명예시민증 수여식에는 호세프 보렐 외교부장관, 마리아 레예스 산업통상관광부장관, 이그나시오 모로 주한스페인대사 등 40여 명의 스페인 공식 방문단이 참석하였다.




스페인국왕 부부에게 디지털 시장실을 소개하는 박원순 서울시장
스페인국왕 부부에게 디지털 시장실을 소개하는 박원순 서울시장

수여식에 앞서 박원순 서울시장은 스페인 국왕에게 스페인 측에서 관심을 표명한 “디지털 시민시장실”도 직접 시연하였다.
실시간 재난관리와 생활물가 변동 상황 등 시민 삶에 직결된 데이터를 상시 시민에 공개하고 있는 최점단 시스템이다. 또한 박원순 서울시장과 스페인 국왕은 “서울시와 스페인 도시들 간 교류협력 강화”를 화두로 면담하였다.

한편, 올해 한국을 찾은 유럽왕실들의 서울시에 대한 관심이 이어지며 서울시 도시외교가 순항 중이다. 지난 3월 방한한 벨기에 국왕에 이어, 5월엔 덴마크 왕세자, 이번에 스페인 국왕 내외까지 서울시를 방문해 박원순 서울시장은 이들에게 서울시 우수정책을 소개한 바 있다.




스페인국왕과 대화를 나누는 박원순 서울시장
스페인국왕과 대화를 나누는 박원순 서울시장

박원순 서울시장은 “올해는 스페인 항해사 마젤란이 세계일주 출항한지 500년이 되는 해다. 스페인의 예술, 문화를 비롯해 금융, 건설, 스타트업 산업까지 스페인의 강점과 잠재력이 세계에서 존재감을 드러내고 있다.

서울에서도 스페인어를 배우고 스페인을 방문하는 인구가 많아지고 있다.”며 “오늘 국왕 내외의 방문을 계기로 서울시와 스페인 도시 간의 우호교류가 더욱 확대되길 바란다. 국왕 내외가 서울시 명예시민이 되는 것은 스페인 모든 분들을 서울시민으로 모시는 것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