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순씨 메가폰


서울시, ‘제1회 휴먼시티 디자인 어워드’ 대상 남아공 ‘두눈 프로젝트’ 선정

  • 소셜시장실
  • 2019.09.27
  • 54
대상 수상자의 작품을 관람하는 박원순 서울시장
 
서울시와 서울디자인재단(대표이사 최경란)이 9월 26일(목) 동대문 디자인플라자(DDP) 알림1관에서 「제1회 휴먼시티디자인어워드」 시상식과 컨퍼런스를 개최했다. 휴먼시티디자인어워드는 창의적인 디자인을 통해 복합적인 도시환경의 문제를 해결하고, 새로운 비전을 제시해 사람, 사회, 환경, 자연과의 조화롭고 지속가능한 관계 형성에 기여한 도시 디자인 프로젝트(디자이너 또는 단체)에 수여하는 상이다.





시상식을 마치고 수상자 참석내외빈 및 관계자들과 포즈를 취한 박원순 서울시장
 
국내외 디자인, 커뮤니티, 건축 분야의 최고 전문가로 구성된 심사위원단은 4차에 걸친 회의를 통해 전 세계 25개국 75개 프로젝트 중 12개 프로젝트로 대상 수상 후보를 좁혔다. 지속가능하고 조화로운 휴먼시티 창조를 위한 도시 삶의 문제 해결, 인류와 환경이 공존하는 미래지향적인 세계의 문화와 문명의 미래 비전 등 심사 기준에 따라 공신력 있는 절차를 거쳐 선정된 올해의 대상은 바로 남아프리카공화국의 ‘두눈 학습 혁신 프로젝트(Dunoon Learning and Innovation Project)’이다.
 
 
 
남아공의 수도인 케이프타운에서 20km 떨어진 두눈 지역은 지난 20여 년간 인구가 다섯 배 이상 팽창했지만 제반 시설 변화가 없어 주민들은 혼잡을 겪고 있었다. 두눈 프로젝트는 이 문제의 해결책으로 2013년부터 체육시설과 도서관을 지어 지역 활성화의 거점으로 활용하고자 했다. 이를 위해 지방 정부는 창의적인 디자인 사고를 적용하고 주민 참여를 활성화하는 혁신적인 프로젝트를 추진했다. 중고 컨테이너를 활용하여 체육관을 짓고, 공공시설이 없는 주민들을 위해 도서관에 커뮤니티 공간을 조성한 것이다. 체육시설과 도서관 뿐 아니라 유아 개발 센터, NGO를 위한 공간, 민간사업자를 위한 정보 거점 등으로 구체화될 계획이다.
찰스 랜드리 심사위원장은 “두눈 프로젝트는 지역 사회의 참여 원칙에 따라, 도서관을 촉매제로 사용하는 효과적이고 포괄적인 지역사회 개발계획으로 휴먼시티디자인어워드의 모든 기준을 충족했다. 심사위원단은 이 프로젝트가 제시하는 명확한 전략과, 프로젝트 주제를 사람들의 일상생활과 연결함으로써 지역 사회를 구축하고 강화하는 것에 깊은 인상을 받았다.”라고 대상 선정 이유를 밝혔다.





수상자들과 포즈를 취한 박원순 서울시장
 
박원순 서울시장은 휴먼시티디자인어워드 시상식에서 대상을 시상하며 “올해 제1회를 맞은 휴먼시티디자인어워드는 인류의 공동 과제인 사람과 환경의 조화로운 관계와 ‘지속가능한 도시 생태계’의 창조를 목표로 한다. 앞으로 휴먼시티디자인어워드가 더욱 발전하여 지속가능한 도시 생태계를 만들어가는 전 세계 디자이너들의 축제 플랫폼이 되기를 바라고 대한민국의 수도 서울이 휴먼시티디자인 창조와 소통의 장으로 기억되기를 진심으로 희망한다.”라고 환영사를 전했다.

한편, 휴먼시티디자인어워드 시상식에 이어 26일(목) 오후 2시부터 제2회 휴먼시티디자인 컨퍼런스가 DDP 알림1관에서 개최되었다. 디자인 분야의 세계적 석학들과 수상 후보자들이 휴먼시티디자인 경험을 공유하고 시민과 함께 비전을 나누는 자리이며, 1부에서는 도시에 대한 새로운 개념과 디자인 방향성을 모색하는 강연이 진행되고, 2부에서는 12개 선정 프로젝트의 이야기가 진행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