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순씨 메가폰


서울시,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 중소기업에 총 300억 원 지원한다

  • 소셜시장실
  • 2019.09.24
  • 40
「일자리 질 향상을 위한 중소기업 금융지원 업무협약 」 을 체결한 박원순 시장의 모습

서울시가 비정규직을 정규직으로 전환해 고용안정에 기여한 우수 중소기업 100여 개를 선정해 총 300억 원 규모의 금융 지원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사무금융 노, 사가 공동설립한 ‘사무금융우분투재단’(이하 ‘우분투재단’), 서울신용보증재단(이하 ‘서울신보’)이 함께하는 이번 정책은 서울시가 공공분야에서 선도적으로 주도해 온 비정규직의 정규직화를 민간으로 확산하기 위한 정책이다.

이와 관련해 박원순 시장은 23일(월) 14시 서울시청에서 사무금융우분투재단 신필균 이사장, 서울신용보증재단 한종관 이사장과 <일자리 질 향상을 위한 중소기업 금융 지원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비정규직을 정규직으로 전환하는 중소기업에 장기저리정책자금, 특별보증 같은 금융 지원을 통해 올바른 고용문화를 정착시켜 일자리 질 향상이 경영의 선순환으로 이어지도록 한다는 목표이다. 

협약 체결 후 우분투재단은 본격적으로 비정규직을 정규직으로 전환한 고용안정 확대 기업 100여 개를 선발해 인증서를 발급하고, 보증재단은 인증기업에 대해 300억 원 규모의 특별보증을 지원할 계획이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서울시가 선도적으로 주도해 온 정규직화 정책에 우분투재단과 서울신보가 함께 힘을 합쳐주셔서 감사하다.”라며 “우분투재단, 서울신보가 함께 공공이 주도해 온 정규직화 정책의 민간 확산을 위해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