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순씨 채널
youtube instagram kakao blog twitter facebook
20°
날씨
2019-03-31 / SUN
03:41 PM
종로 세종대로
원순씨 채널
youtube instagram kakao blog twitter facebook
20°
날씨
2019-03-31 / SUN
03:41 PM
종로 세종대로
원순씨 채널
youtube instagram kakao blog twitter facebook
20°
날씨
2019-03-31 / SUN
03:41 PM
종로 세종대로
원순씨 채널
youtube instagram kakao blog twitter facebook
20°
날씨
2019-03-31 / SUN
03:41 PM
종로 세종대로
원순씨 채널
youtube instagram kakao blog twitter facebook
20°
날씨
2019-03-31 / SUN
03:41 PM
종로 세종대로
소셜시장실 핵심콘텐츠

원순씨 메가폰


130만여 점 서울의 기록과 기억 저장소 ‘서울기록원’ 정식 개원한다

  • 소셜시장실
  • 2019.05.15
  • 153
서울시 최상위 기록물 관리전문기관인 ‘서울기록원’이 약 2개월간의 시범운영을 마치고 15일(수) 정식 개원(은평구 서울혁신파크 내)한다. 서울기록원은 서울시정과 시민의 과거, 현재를 아우르는 130만여 점의 방대한 공공 기록물을 수집해 영구 보존하고 체계적으로 관리할 오프라인 저장소이다. 2016년 4월 첫 삽을 뜬 이후 약 3년 만의 개원이다. 시민에게 완전하고 정확한 기록정보를 제공하기 위해서는 기록물을 투명하게 관리하는 일이 필수인 만큼 서울시는 서울기록원을 투명 시정, 공유 시정을 대표하는 일상 속 기록문화유산기관이자 2000년 수도 서울의 품격을 높여주는 세계적 수준의 아카이브로 성장시켜 나갈 계획이다.



개관식에 참석해 국기에 대한 경례를 하고 있는 박원순 서울시장

서울기록원은 법률에 근거한 최상위 기록물관리기관(아카이브, Archives)다. 서울시는 국내 공공기록물관리기관이 몇 개에 지나지 않고, 지방의 기록 관리가 여전히 국가 기록의 변두리에 위치한 상황에서 타 자치단체로 공공기록물관리기관 설립을 확산하는 선순환 체계를 만드는데도 일조한다는 계획이다.
지자체 기록물 관리 전문기관으로서 국가기록원 못지않은 수준의 관리 장비와 역량도 확보했다. 서울기록원은 지하 2층~지상 5층, 연면적 15,004㎡ 규모이며 크게 전문 보존공간(지하 1~2층), 시민참여 공간(지상 1~3층), 기록물 작업 공간(지상 4층)으로 구성됐다. 기존에 각각 따로 진행하던 소독과 탈산 처리를 하나로 통합해 동시에 진행함으로써 비용을 10분의 1로 줄일 수 있는 새로운 공법을 국내 최초로 도입했다.




참석자들과 기록원 시설을 둘러보는 박원순 서울시장

서울기록원은 토지이동측량원도, 면적 측정부, 각종 사업 관련철 등 시가 보유한 100여 년 동안의 기록물과 앞으로 30년간 생산될 예측분까지 포함해 총 130만여 점을 영구 보관할 수 있다. 서울시가 어떤 정책을 만들고 어떻게 시행했으며 결과가 어땠는지가 담긴 행정 종이문서, 사진, 디지털 문서, 영상 같은 ‘시정 기록물’뿐 아니라 세월호 참사 당시 서울광장 분향소에 시민들이 남긴 추모 리본과 추모글 같은 시민의 기억도 ‘사회적 기록물’로 서울기록원에 영구 보존된다. 아울러, 서울의 시공간 변천사를 배우는 역사교육 현장으로서 시민들이 일상에서 기록 유산을 충분히 누릴 수 있는 전시, 문화강좌, 초·중학생 현장 체험학습 등을 정기적으로 운영해 서울기록원만의 브랜드 가치를 만들어간다는 계획이다.

이와 관련해 서울시는 15일(수) 오전 10시 10분 서울기록원 앞 광장(은평구 서울혁신파크 내)에서 박원순 시장과 시민 등 300여 명이 참여한 가운데 개원행사를 갖고, 이달 말까지 전시와 사진 이벤트, 특별강연, 컨퍼런스 등 다양한 개원 기념 프로그램을 개최한다. 개원행사에는 서울기록원이 들어서기 전 그 자리에 있었던 은평구립(녹번) 어린이집 원생들이 특별 손님으로 초청됐다. 3년여의 건립 과정을 가장 가까이서 지켜본 아이들이 손수 그린 서울기록원의 모습을 통해 기록원 건립 과정을 기록하고 기념한다.



기념사 하는 박원순 서울시장

박원순 시장은 “기록해야 기억할 수 있고, 책임을 다하고 정의를 세우며 어제보다 더 나은 오늘, 그리고 미래로 나아갈 수 있다. 서울기록원이 서울의 백 년, 천 년 역사의 토대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라며 “공적 기록은 독점의 대상이 아닌, 더 나은 내일을 위해 미래세대로 물려줘야 할 공공재산이다. 시민의 알 권리를 위해 서울기록원을 기록을 가두는 공간이 아닌 시민과 공유하고 나누는 공간, 서울의 과거와 현재를 미래로 이어주는 기억 저장소로 만들어가겠다”라고 말했다.

서울기록원 운영시간은 매주 화~일요일 오전 10시~17시이며, 1월 1일, 설과 추석 당일을 제외한 모든 공휴일에 문을 연다. 각종 행사 및 운영과 관련된 자세한 내용은 공식 홈페이지(archives.seoul.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